지역뉴스

선거 앞둔 멕시코서 '매표 행위' 기승…"복지 수혜 제외 협박도"

2018-06-27l 조회수 628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다음 달에 대선과 총선이 치러지는 멕시코 전역에서 매표 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유엔의 지원을 받는 시민단체 연합체인 시민 선거감시 네트워크는 26일(현지시간) 특정 후보에게 투표를 유도하는 매수 행위와 투표를 잘못하면 사회복지 프로그램 대상에서 제외하겠다는 위협이 전국에 걸쳐 광범위하게 확인됐다고 밝혔다.

네트워크에 참여 중인 28개 시민단체 중 하나인 시민연합은 30개 주에서 350건의 선거법 위반 사례를 접수했다.

특정 후보를 찍으라며 유권자에게 직접 현금을 주거나 선거 후에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카드를 주는 식이다.

실제 현지인들 사이에서는 500페소∼1천 페소(약 3만∼6만 원)의 돈이면 한 표를 매수할 수 있다는 얘기마저 나돈다. 현찰 대신 집 외벽 페인트칠을 해주거나 물탱크 등을 공짜로 설치해주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시민 선거감시 네트워크에 따르면 지역마다 여당에 대한 투표를 압박하는 6천434건의 사회복지 프로그램이 존재하고 있다.

여당 후보가 당선되지 않으면 빈곤층 유권자가 혜택을 보는 사회복지 프로그램이 없어지거나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는 협박이 횡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연합 관계자는 "모든 정당과 관련한 선거법 위반 사항이 접수됐다"면서도 "대부분은 집권여당인 중도우파 제도혁명당(PRI)과 연관돼 있었다"고 말했다.

오는 7월 1일 멕시코 전역에서 대통령, 상원 128석, 하원 500석, 멕시코시티 시장 등 8개 주 주지사, 기초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선거가 동시에 치러진다. 총 3천400여 직위를 선출하는 역사상 가장 큰 규모다.


출처: 연합뉴스 (2018.06.27)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6/27/0607000000AKR20180627018700087.HTML

 첨부파일 (1개)